담적병, 잦은 소화불량과 역류 유발?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콜 교육 홈피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고객친절 365 상담센터

02.558.2017

ㆍ주중/평일 : 오전9시 - 오후6시 ㆍ점심시간 : 오후12시 - 오후1시 ( 주말,공휴일 휴무 )
기사속보
기사속보
  • 이연희
  • 20-07-03 15:40
  • 1,745

담적병, 잦은 소화불량과 역류 유발?

본문

제목 담적병, 잦은 소화불량과 역류 유발?
작성자 이연희
작성일 2020-07-03 15:40:47 조회수 1745
내용

담적병, 잦은 소화불량과 역류 유발?

이연희 기자 │ 승인 2020.07.03. 15:40

 


 

 

현대인들의 잘못된 식습관은 위장기관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대표적으로 잦은 회식에서 음주를 즐기거나, 맵고 짠맛이 강한 자극적인 음식을 자주 섭취하고, 인스턴트 음식을 수시로 먹는 등의 습관이다. 더불어 늦은 시간대에 야식을 먹고 바로 눕는 자세를 반복적으로 취하면 위산이나 음식물이 역류될 가능성이 높다.

이러한 식습관을 반복하다보면 식사 후 속이 더부룩한 상태가 유지되면서 소화불량, 속 쓰림, 복부팽만감, 명치 끝 통증, 위산역류 등의 다양한 소화 장애가 나타나기 쉽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을 흔히들 겪는 통증이라 생각하고 가볍게 여기는 경우가 많은데, 이를 방치하면 약을 먹어도 잘 낫지 않는 만성화 상태에 이를 수 있다.

한의학에서는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생기는 소화기 증상들의 원인을 ‘담적병’이라고 한다. 담적은 소화되지 못한 음식 노폐물이 부패하면서 생긴 담 독소가 위와 장 외벽에 쌓이고 돌처럼 딱딱하게 굳어지는 것을 말한다. 위장외벽에 축적된 담 독소는 위장의 연동운동을 둔화시키고 위장기능을 약화시키면서 과민대장증후군이나 기능성소화불량, 역류성식도염, 위염 등과 같은 다양한 위장질환을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혈관과 림프관을 통해 우리 몸의 약한 곳에 쌓이면서 각종 전신질환을 동반하기도 한다.

담적은 위장 내부를 검사하는 일반 내시경으로는 발견하기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위장외벽을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하다. 따라서 서양의학의 생물학적 이론과 한의학의 경락 이론을 접목하여 고안된 EAV검사로 담적의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유용할 수 있다. 이 외 복부진단검사, 설진, 맥진 등의 한의학적 검사법을 통해 굳어진 위장 조직의 범위를 평가 및 구분하고 전신의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위담한방병원 최규호 원장은 “만일 담적 증상이 의심된다면, 위장에 단단히 굳어진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좋다. 위장 외벽에 흡수가 잘 되는 발효한약과 아로마, 소적, 약침 등 한방 온열치료를 병행하여 굳어진 위장을 풀어내면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다만,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다르게 적용되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단이 필수적이며, 효과 및 기간 역시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

바르지 못한 식습관에서 시작되는 담적병은 치료 뿐만 아니라 재발하지 않도록 평소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과식, 폭식, 야식, 과음 등은 자제하고 식사는 하루 3번, 30분 이상, 30번씩 꼭꼭 먹는 ‘333법칙’을 생활화해야한다. 또한, 개인의 관리 정도에 따라 치료기간 단축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에 틈틈이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해주는 것도 좋다.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