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낫지 않는 소화불량, 담적병 증상일수도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콜 교육 홈피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고객친절 365 상담센터

02.558.2017

ㆍ주중/평일 : 오전9시 - 오후6시 ㆍ점심시간 : 오후12시 - 오후1시 ( 주말,공휴일 휴무 )
기사속보
기사속보
  • 유재선
  • 21-03-26 10:33
  • 165

잘 낫지 않는 소화불량, 담적병 증상일수도

본문

제목 잘 낫지 않는 소화불량, 담적병 증상일수도
작성자 유재선
작성일 2021-03-26 10:33:36 조회수 165
내용

잘 낫지 않는 소화불량, 담적병 증상일수도 

유재선 기자 │ 승인 2021.03.26. 10:33 

 

 


 

 

최근 불규칙한 식습관, 자극적인 음식 섭취, 서구화된 식문화, 잦은 음주 및 흡연 문화의 확산 등에 의해 성별과 연령을 불문하고 위장병을 앓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문제는 상기 질환을 치료하기 위해 약을 복용해도 잘 낫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내시경 검사까지 진행해 보지만 정확한 원인은 커녕 단순히 스트레스나 신경성이라는 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다. 만약 다양한 조치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 위장 질환이 있다면 ‘담적병’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여기서 담적은 선천적으로 위장이 약하거나 평소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소화되지 못한 음식 노폐물이 부패하면서 형성된 담 독소가 위장 외벽에 쌓이고 굳어지는 것을 말한다. 담적으로 인해 위장 조직이 굳어지면 전반적인 기능이 저하되어 더부룩함, 잦은 체기, 잦은 방귀나 트림, 복통, 복부 팽만감 등의 다양한 위장질환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혈관과 림프관을 타고 전신으로 담 독소가 흘러 들어가며 두통, 어지럼증, 만성피로, 당뇨 등 전신질환을 유발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담적은 위장 외벽에 형성되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기 위해선 점막 밖까지 확인할 수 있는 검사방법이 필요하다. 서양의학의 생물학적 이론과 한의학의 경락 이론을 접목하여 고안된 EAV 검사로 담적의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외 복진, 설진, 맥진 등의 한의학적 검사법을 통해 굳어진 위장 조직의 범위를 평가 및 구분하고 전신의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

 

검사 상 담적에 의한 증상이라면, 이를 풀어내는 치료를 하는 것이 좋다. 위장 외벽에 형성되는 담적은 특수한 발효한약을 복용하면 담 독소를 분해 및 배출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아로마 치료, 소적치료 등의 온열요법으로 굳은 위장 조직을 풀면, 혈액순환이 원활히 이루어지고, 소화기 기능도 다시 정상적으로 회복할 수 있다. 다만, 치료는 개인의 증상과 체질에 따라 적용해야 그에 맞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이에 맞지 않는 치료는 부작용이 따를 수 있다는 점 주의해야 한다.

 

담적병은 평소 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미리 관리하는 것이 좋다. 위장에 무리를 주는 맵고, 짠 자극적인 음식은 피하고 규칙적인 식사시간을 유지하여 급식과 폭식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 또한 밤늦게 먹는 야식은 자제하고 식사 후 바로 눕지 않고 2-3시간 정도의 소화시간이 필요하다. 이밖에도 잦은 음주 그리고 스트레스는 최대한 멀리하는 것이 담적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강남위담한방병원 최서형 대표원장)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