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받으면 심해지는 신경성위염, 담적병 치료로 접근해야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유재선
  • 21-09-08 15:56
  • 1,817

스트레스 받으면 심해지는 신경성위염, 담적병 치료로 접근해야

본문

제목 스트레스 받으면 심해지는 신경성위염, 담적병 치료로 접근해야
작성자 유재선
작성일 2021-09-08 15:56:30 조회수 1817
내용

스트레스 받으면 심해지는 신경성위염, 담적병 치료로 접근해야 

유재선 기자 │ 승인 2021.09.08. 15:56

 

 

 

하나부터 열까지 신경 쓸 일이 많은 현대사회에서 위염은 직장인들의 흔한 질환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겪는 증상이라 대부분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겨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일시적이지 않고 반복되는 증상에 병원을 찾아 검사를 받아보지만 특별한 원인이 발견되지 않아 ‘신경성’ 또는 ‘스트레스성’으로 진단받는다.

신경성 위염은 삶의 질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뚜렷한 원인 없이 체한 것처럼 가슴 답답, 복부팽만, 메스꺼움 등의 증상으로 식욕부진을 겪게 되고,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하게 만들기 때문이다. 이 뿐만 아니라 이런 증상을 겪는 대부분의 신경성 위염 환자들은 두통이나 어지러움 증상이 동반되고 우울증이나 불면증 등과 같은 증상을 겪는 경우가 다반사다.

신경성 위염의 원인을 찾기 위해 병원을 방문해 내시경, 초음파, CT 등 검사를 받아보지만 이유를 찾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그러나 한의학에서는 잘못된 식습관으로 섭취한 음식물이 소화되지 않고 부패하면서 생긴 담 독소를 그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 담 독소가 위와 장의 근육층에 쌓여 굳어져 위장이 경직되면서 소화 및 배설운동에 장애가 발생하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문제는 담 독소가 소화 증상만 나타나는 것이 아니라, 전신 문제도 함께 동반된다는 것이다. 담 독소가 혈관 및 림프관을 따라 전신으로 퍼져 다양한 증상을 유발한다. 몸의 약한 부위로 담 독소가 흘러들어가 쌓이게 되면 두통, 건망증, 동맥경화, 당뇨병 등을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위장에 축적된 담 독소는 위 내부를 살펴보는 일반 내시경 검사로는 발견이 어려울 수 있다. 위와 장의 근육 층뿐만 아니라 위장 및 전신 상태를 살펴볼 수 있는 EAV(경락공릉진단기)검사를 통해 확인해볼 수 있다. 이 검사를 통해 위장의 담 독소 정도, 위장 근육의 운동 강도와 혈액순환 상태, 위산이나 효소의 분비 상태 등을 파악할 수 있다. 

 

구리위담한의원 이종우 원장은 “위장을 굳게 만드는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통해 신경성 위염을 개선할 수 있다”며 “특수 미생물을 발효 처리한 한약으로 담 독소를 분해해 배출하고 아로마, 소적 등 온열요법을 통해 굳어진 위장 근육을 부드럽게 풀어낸다. 위장 조직을 정상적인 상태로 재건축할 수 있도록 고안됐기 때문에 음식만 조심한다면 증상이 재발하지 않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개인의 증상에 따라 치료 방법 및 효과가 상이할 수 있어 전문의와 정확한 상담이 선행돼야 한다.  

 

과식, 폭식, 야식, 과음 등 안 좋은 식습관을 유지할 경우 담 독소에 의한 신경성 위염 증상을 악화될 수 있다.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에서 중요시되는 것은 올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다. 급하게 먹지 않고 천천히 음미하면서 식사를 하고, 식사 후 바로 눕지 말고 최소 2시간 이상은 소화 시간을 갖는 것이 좋다. 또한 적절한 유산소 운동은 위장 기능 회복에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