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통, 설사 증상 과민대장증후군, 담 독소 치료로 접근해야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권수영
  • 21-10-20 11:06
  • 1,651

복통, 설사 증상 과민대장증후군, 담 독소 치료로 접근해야

본문

제목 복통, 설사 증상 과민대장증후군, 담 독소 치료로 접근해야
작성자 권수영
작성일 2021-10-20 11:06:56 조회수 1651
내용

복통, 설사 증상 과민대장증후군, 담 독소 치료로 접근해야 

권수영 기자 │ 승인 2021.10.20. 11:06

 

A씨(34세, 여)는 학창시절부터 장이 예민하여 시도 때도 없이 화장실을 갔다. 조금이라도 과식하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먹거나, 스트레스를 느낄 때면 유독 배가 아프고 설사를 했다. 가끔은 대중교통 안에서 갑자기 증상이 나타나, 급히 내려서 해결해야해 괴로웠다.

상기 사례와 같은 증상이 있을 경우, ‘과민대장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염증성 장질환 등 대장의 특별환 질환이 없는데도, 대장 근육의 과민한 수축 운동으로 인해 발생한다. 원인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반적으로 세균성 장염, 자극적인 음식의 섭취, 선천적으로 대장 기능이 약한 경우, 스트레스나 긴장 상태 등 여러 원인으로 장의 기능이 둔화되면서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들로 장의 기능에 이상이 생기면 복통과 함께 설사 혹은 변비가 나타난다. 이 외에도 평소에 가스가 가득 차서 배가 빵빵해지고, 방귀나 트름과 같은 가스 배출이 잦아진다. 심리적으로 스트레스를 받거나 긴장을 하게 되면 증상이 더욱 심해지기도 한다.

생명에 지장을 줄 정도로 심각한 질환은 아니지만, 반복되는 증상으로 인해 삶의 질이 떨어지고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다. 배가 살살 아파오면서 뱃속이 부글거리고, 바로 배변하지 않으면 큰일 날 것 같은 느낌 등 여러 증상들이 나타난다.

과민대장증후군의 증상은 대부분 배변 후에 완화되는 특징이 있어, 단순한 장트러블로 여기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아무리 가벼운 과민대장증후군 증상이라도 일종의 염증 반응에 의해 나타나는 것이므로, 반복적으로 발생하면 만성적으로 번지거나 다른 중증의 대장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대장과 같은 소화기관은 음식물에 의한 자극 때문에, 한 번 망가지면 회복이 매우 어렵다. 때문에 조금이라도 빨리 치료를 시작하는 게 좋다.

이 때 한의학에서는 장 자체의 기능을 강화시키는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보통 설사가 심하면 지사제를 먹듯이, 특정 증상을 개선시키는 약물 위주로 복용하지만, 과민대장증후군 증상이 반복되면 이미 대장 기능이 많이 약해져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위나 소장 등 소화기관 전체를 강하게 만드는 치료를 병행한다.

또한 한의학에서는 대장만의 문제가 아닐 수 있다고 보고, 다양한 장기와의 연관성에 맞추어 치료를 진행한다. 대장 외에도 간과 심장, 콩팥 등 각종 전신 기능을 같이 올려주면 몸 전체적으로 기력이 회복되어 과민대장증후군 치료에도 보다 좋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