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 어렵게 하는 두통, 원인은 담독소?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구민지
  • 22-10-13 10:00
  • 279

일상생활 어렵게 하는 두통, 원인은 담독소?

본문

제목 일상생활 어렵게 하는 두통, 원인은 담독소?
작성자 구민지
작성일 2022-10-13 10:00:00 조회수 279
내용

일상생활 어렵게 하는 두통, 원인은 담독소?

구민지 기자 │ 승인 2022.10.13 10:00 



강남위담한방병원 나병조 원장

 

20대 청년 A씨는 수험생 시절부터 소화불량과 함께 돌발적으로 나타나는 두통에 시달려왔다. 주기적으로 띵하고 지끈거리며 뒷골이 당기는 두통 때문에 MRI 검사를 비롯 혈액, 심전도 등 각종 검사를 받아보기도 했다. 하지만 특별한 원인을 찾을 수 없어 두통이 생길때마다  진통제를 복용했지만 일시적으로 증상만 호전 시킬 뿐이다.


A씨의 경우처럼 돌발적인 두통이 만성화되면 반복되는 통증으로 일상생활에서 어려움을 겪게 되고, 신경이 예민해지거나 불면증이 나타나기도 하며 심한 경우에는 치매나 뇌경색 같은 중증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어 무엇보다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

현대의학에서는 과도한 스트레스와 누적된 피로, 뇌신경의 지나친 긴장 및 수축 등을 두통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이 때문에 A씨처럼 대다수 두통 환자들이 통증을 줄이기 위해 진통제를 먹기 시작하는데, 이는 순간의 통증만 완화시켜 줄 뿐이다.

한의학에서는 두통의 원인을 위장 내에 쌓인 독소로 보고 있다. 위장 내 독소는 폭식, 과식 등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섭취한 음식이 위와 장에 쌓이면서 독소를 만들어 장기를 굳어지게 한다. 게다가 혈관과 림프관을 타고 전신으로 퍼져 나가 신체의 제일 약한 곳부터 악영향을 미치는데 특히 머리로 가는 혈류의 흐름을 방해해 목과 어깨에 통증을 유발시켜 담 결림과 두통을 유발시킨다.

이처럼 위장 내에 쌓인 독소는 단순히 소화기 질환에만 국한되는 것이 아닌 전신질환을 일으키는 주원인이 된다고 한의학에서는 보고 있다.

장내 독소는 일반 내시경이나 CT, MRI 등으로는 발견이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위장 외벽의 손상과 굳어진 정도를 알아볼 수 있는 복부진단, 설진, 맥진 등 한의학적 검사와 더불어 EAV 검사가 필요하다. 강남위담한방병원 나병조 원장은 “EAV는 전류신호를 이용하는 검사기로서 위와 장 외벽의 상태를 무난히 관찰해 위장 외벽의 면역시스템까지 파악할 수 있다.”면서 “장내 독소로 인한 만성·중증 두통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뇌의 통증을 감소시키는 약물치료와 함께 전신에 퍼진 장내 독소를 없애주는 치료가 동시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내 독소로 인해 굳어진 장기를 풀어주는 아로마 치료와 소적치료 등의 한방온열요법을 병행하면 두통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단 환자의 상태, 체질과 증상에 따라 치료 효과는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와의 상담은 반드시 필요하다.

장내 독소는 대부분 식습관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규칙적인 식사와 30분 동안 천천히 식사하는 바른 식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아울러 식사 후에는 위장 운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가벼운 걷기운동과 금주 금연 등의 생활관리도 필요하다.

도움말: 강남위담한방병원 나병조 원장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