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적인 음식 섭취...역류성 식도염 '위험'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유재선
  • 24-06-10 13:39
  • 110

자극적인 음식 섭취...역류성 식도염 '위험'

본문

제목 자극적인 음식 섭취...역류성 식도염 '위험'
작성자 유재선
작성일 2024-06-10 13:39:59 조회수 110
내용

자극적인 음식 섭취...역류성 식도염 '위험'

유재선 기자   승인  2024.06.10. 13:39

    

    


대구위담한의원 김판준 원장

 

최근 자극적인 음식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속쓰림, 목 따가움, 잦은 기침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이런 증상들이 오랜 시간 지속된다면 역류성 식도염을 의심할 수 있다.

    

역류성 식도염은 위산, 소화효소 등의 위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여 식도 점막에 염증이 발생하는 질환이다. 역류성 식도염이 발생하면 속쓰림, 잦은 기침, 흉통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을 방치할 경우 식도암을 유발할 수 있는 바렛식도로 발전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역류성 식도염의 원인은 위와 식도 사이에서 역류를 방지해주는 하부식도괄약근의 약화다. 하부식도괄약근을 약화시키는 요인으로는 커피, 초콜릿 등의 음식 섭취와 음주, 흡연이 있다. 한의학에서는 이에 더해 담적병이 하부식도괄약근을 약화시키는 원인 중 하나라 보고 있다.

    

담적병은 위장 내에 남은 음식물 노폐물의 부패 과정에서 발생한 담 독소가 위장 외벽 근육층에 쌓이는 질환이다. 담적병이 생기면 위장의 운동성이 저하되어, 남은 음식물에서 발생한 가스가 하부식도괄약근을 약화시키고 이로 인해 역류가 쉽게 일어나게 된다.

    

담적병은 위장 외벽 근육층에 쌓이는 특성 때문에 위내시경이나 x-ray 검사로는 진단이 어려울 수 있다. 따라서 의료용 모세혈관 현미경을 이용하여 채혈 없이 혈관의 형태, 혈의 흐름과 탁도를 육안으로 확인해 몸 상태를 파악하는 혈액 내 담 독소 관찰 현미경 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다. 이 외에도 복진, 설진, 맥진 등의 검사를 병행할 수 있다.

    

담적병이 진단되었다면 담적병의 원인이 되는 담 독소를 분해하여 제거하는 치료가 필요하다. 이때 담 독소 배출과 위장 점막 보호, 근육 강화에 도움이 되는 발효 한약 요법을 시행할 수 있다. 또한 담 독소로 굳어진 위장에 아로마와 고주파 치료기로 온열 자극을 주어 위장의 운동성을 개선하는 아로마 치료도 시행이 가능하다. 이에 더해서 초음파로 위장 심부 조직까지 열과 진동을 주어 위장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소적 치료도 병행할 수 있다. 다만 이와 같은 치료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치료 효과와 기간이 상이할 수 있어 반드시 전문의와 상담 후 진행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역류성 식도염은 과식, 식사 후 바로 눕기 등의 잘못된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노력도 필요하다. 과식, 폭음, 자극적인 음식 섭취를 삼가고 식후 가벼운 운동을 꾸준히 하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도움말 : 대구위담한의원 김판준 원장)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