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발 잦은 위장 질환, ‘담적병 치료’로 해결할수 있어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오영실
  • 20-03-03 13:17
  • 10,175

재발 잦은 위장 질환, ‘담적병 치료’로 해결할수 있어

본문

제목 재발 잦은 위장 질환, ‘담적병 치료’로 해결할수 있어
작성자 오영실
작성일 2020-03-03 13:17:09 조회수 10175
내용

재발 잦은 위장 질환, ‘담적병 치료’로 해결할수 있어

오영실 기자 │ 승인 2020.03.03. 13:17

 

 


 

 

 

소화불량, 역류, 복통, 속쓰림, 복부팽만감 등은 현대인들에게 흔하게 발생하는 증상이다. 위장질환은 맵고 짠 음식을 즐겨 먹는 한국인에게 더 많이 나타나며, 이러한 증상이 만성으로 굳어져 힘들어 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검사를 받아도 아무런 문제가 발견되지 않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이러한 원인 모를 위장질환은 나쁜 식습관으로 인해 형성되는 담적에 의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한다.

담적의 ‘담’은 과식, 급식, 폭식 등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소화되지 못하고 남은 부패한 병리 물질이고, ‘적’은 조직을 딱딱하고 붓게 만드는 성질을 말한다. 담적은 위장 점막 조직을 뚫고 위장 외벽까지 침투해 조직을 굳게 만들고, 위장의 전반적인 기능을 마비시켜 다양한 위장질환을 유발한다. 이로 인해 위장 운동기능이 저하되면서 소화불량, 역류, 복부팽만, 변비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각종 위장질환의 원인이 되는 담적은 위장 외벽에 굳어져 있어 MRI나 내시경 검사로는 발견하기 힘들 수 있어 위장 외벽을 관찰할 수 있는 EAV(경락공릉진단기)검사와 복부 진단을 통해 위장 외벽 조직의 굳기 정도 및 범위를 평가할 수 있다. 만약 장기간 동안 소화불량, 명치 통증, 배변장애, 역류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방치하는 것 보단 담적병을 치료하는 병원에서 검사를 통해 정확한 진단과 그에 맞는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검사 상 담적이 확인되었다면, 위장 외벽까지 침투해 굳어진 담을 제거하고 만성화된 위장질환 증상을 개선할 수 있는 치료가 필요하다. 담적은 위장 외벽에 침투할 수 있는 특수 미생물로 만든 발효한약으로 담적을 제거 및 배출해야하며 이와 함께 아로마와 소적치료 등의 온열치료로 굳어진 위장 조직을 풀고, 혈액순환을 촉진시켜 위장을 정상적인 상태로 되돌려 놓아야 증상이 재발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치료기간과 효과는 개인의 증상에 따라 다르게 적용될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위장 운동성을 저하시키고, 기능 장애를 야기하는 담적은 잘못된 식습관이 주된 원인이다. 때문에 평소 과식, 급식, 과음, 맵고 짠 음식 섭취, 야식은 자제 혹은 삼가는 것이 좋으며, 지켜지지 않을 시 치료에 방해가 될 수 있다. 식습관을 바르게 유지하는 것은 담적 치료의 가장 중요하고 기본적인 단계이자 예방법이다. 이를 위해 규칙적인 시간에 하루 3번, 30번씩 저작하고, 30분 동안 천천히 식사하는 ‘333 식습관 운동’을 습관화하여 위장에 불필요한 자극을 주는 행위를 피해야 한다.

<위담한방병원 노기환 원장>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