잦은 속더부룩, 소화불량 증상 지속된다면...담적병 검사 받아봐야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콜 교육 홈피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고객친절 365 상담센터

02.558.2017

ㆍ주중/평일 : 오전9시 - 오후6시 ㆍ점심시간 : 오후12시 - 오후1시 ( 주말,공휴일 휴무 )
기사속보
기사속보
  • 김진환
  • 20-07-02 11:12
  • 1,792

잦은 속더부룩, 소화불량 증상 지속된다면...담적병 검사 받아봐야

본문

제목 잦은 속더부룩, 소화불량 증상 지속된다면...담적병 검사 받아봐야
작성자 김진환
작성일 2020-07-02 11:12:29 조회수 1792
내용

잦은 속더부룩, 소화불량 증상 지속된다면...담적병 검사 받아봐야

김진환 기자 │ 승인 2020.07.02. 11:12

 

 

직장인 정씨(50세,남)는 평소 소화불량, 급성 복통 증상을 자주 느꼈다. 더불어 야근이 늘어나면서 늦은 시간까지 과식, 과음하는 일이 많아져 그 증상이 더욱 심해졌다. 소화 기능에 좋다는 음식을 먹고, 좋아하던 술자리도 자제하기 시작했으나 개선될 기미는 보이지 않았다. 심각성을 느낀 정씨는 위 내시경 검사를 받아보았지만, 특별한 원인이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상기의 사례처럼 만성 소화불량으로 고생하는 이들이 많다. 그런데 문제는 증상에 대한 별다른 원인을 찾을 수 없다는 진단이 나올 때가 대다수라는 점이다. 

한의학에서는 이렇게 원인 모를 위장병의 원인을 담적이라 설명한다. 담적은 선천적으로 위장이 약하거나 평소 잘못된 식습관으로 인해 소화되지 못한 음식 노폐물이 부패하면서 형성된 담 독소가 위장 외벽에 쌓이고 굳어지는 것을 말한다. 담적으로 인해 위장 조직이 굳어지면 전반적인 기능이 저하되어 더부룩함, 잦은 체기, 잦은 방귀나 트림, 복통, 복부 팽만감 등의 다양한 위장질환 증상이 발생하게 된다. 

위담한방병원 노기환 원장은 “담적은 위장 외벽에 형성되기 때문에 이를 확인하기 위해선 점막 밖까지 확인할 수 있는 검사방법이 필요하다”며 “서양의학의 생물학적 이론과 한의학의 경락 이론을 접목하여 고안된 EAV 검사로 담적의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이 외 복진, 설진, 맥진 등의 한의학적 검사법을 통해 굳어진 위장 조직의 범위를 평가 및 구분하고 전신의 상태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담적으로 진단이 내려졌다면, 위장에 굳어진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좋다. 위장 외벽에 흡수가 잘 되는 발효 한약과 아로마, 소적, 약침 등 한방 온열치료를 병행하여 굳어진 위장을 부드럽게 풀어내면 효과적이다. 다만, 치료는 환자의 상태마다 다르게 적용되기 때문에 전문의의 진단이 필수적이며, 효과 및 기간 역시 다르게 나타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담 독소가 제거되면 위장의 기능 및 운동력이 회복되어 간단한 식이요법, 생활습관 개선만으로도 재발을 방지할 수 있다. 규칙적인 시간에 알맞은 양을 천천히 식사하는 것이 좋으며 더불어 늦은 밤 자기 전에 식사는 피하고, 식사 후에는 2-3시간의 충분한 소화기간을 가진 후 눕는 것이 위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