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 역류성식도염, 담 독소 제거 치료로 접근해야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유재선
  • 21-09-24 09:10
  • 2,066

만성 역류성식도염, 담 독소 제거 치료로 접근해야

본문

제목 만성 역류성식도염, 담 독소 제거 치료로 접근해야
작성자 유재선
작성일 2021-09-24 09:10:25 조회수 2066
내용

만성 역류성식도염, 담 독소 제거 치료로 접근해야 

유재선 기자 │ 승인 2021.09.24. 09:10

 

 

 

명절을 맞아 택배 물량이 폭증하면서 택배기사 A씨는 밤낮 없이 일했다. 이로 인해 차안에서 급하게 식사를 해결하거나 먹고 바로 누워서 휴식을 취하곤 했다. 불규칙한 식습관이 반복되면서 트림, 역류, 체기, 더부룩함, 명치 통증 등의 증상이 잦아졌고 결국 택배 업무에도 지장이 생겼다. 약을 먹어도 잘 낫지 않자, 병원을 찾아 내시경 검사를 받아본 결과 ‘역류성식도염’ 진단을 받았다.

역류성식도염이란, 위장 안에 있는 위산, 펩신 등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해 염증을 일으키는 것을 말한다. 정상적인 위와 식도는 음식을 삼킬 때 경계부위가 열리며 내용물이 식도로 역류하지 않는다. 그러나 하부식도괄약근에 이상이 생기면 식도괄약근의 조절 기능이 약화되며 경계 부위가 완전히 닫히지 않고 위의 내용물이나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게 된다. 이때 역류, 목이물감, 속쓰림, 명치 통증, 입냄새 등 여러 증상이 동반된다.

A씨처럼 역류성식도염 증상이 나타나면 제산제부터 복용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약을 장시간 복용해도 잘 낫지 않고 재발된다면 한의학에서는 담 독소에 원인을 두고 있다. 담 독소는 폭식, 과식, 급식, 음주 등 잘못된 식습관에 의해 비롯되며 위장에서 미처 소화되지 못한 음식 노폐물이 부패하면서 형성된 담 독소가 위장 근육층에 쌓이고 굳어지게 된다.

위장에 발생한 담 독소는 소화불량, 체기, 복통 등의 위장병을 우선적으로 발생시키다가 혈관과 림프관을 타고 위와 식도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때 음식물이 아래로 내려가지 않아 음식이 오래 머무르게 되고 하부장관에서 생긴 가스가 위로 올라가게 돼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는 역류성식도염이 발생한다. 

 

위장 근육층에 형성되는 담 독소는 MRI, CT 등 일반적인 내시경 검사로는 발견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EAV검사를 통해 인체에 무해한 미세전류를 흘려보내 위장 근육층에 있는 면역 시스템의 활성 상태와 위장 근육층의 담 독소 정도를 관찰한다. 이외에도 전문의의 진찰을 통한 복진, 맥진, 설진과 같은 검사들을 통해 위장 근육층 조직의 굳기 정도와 손상 범위를 파악할 수 있다.

위담한방병원 이상현 원장은 “담 독소에 의한 역류성식도염은 굳은 위와 식도를 풀어주는 치료부터 시행한다. 특수한 미생물을 발효 처리한 약물요법으로 위장 근육층까지 깊숙이 침투시켜 땀과 소변으로 담 독소를 배출시키고 아로마, 소적치료와 같은 온열요법을 병행하면 딱딱하고 만성적으로 굳어진 담 독소를 부드럽게 녹이고 빠른 치료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환자의 담 독소 정도와 체질에 따라 치료 방법 및 효과는 다를 수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담 독소는 식습관에 의해 재발되기 쉬우므로 적극적인 치료와 함께 식습관과 운동을 병행하는 것이 좋다. 정해진 시간에 규칙적으로 30분 동안 식사시간을 갖도록 하며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기초대사를 올릴 수 있는 등산, 요가, 배드민턴과 같은 유산소 운동을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맵고 자극적인 음식보다, 삶거나 데친 소화가 잘 되는 부드러운 음식 위주로 섭취한다면 위장 건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