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면 위험한 '척추관협착증'.. 초기에 치료해야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이순용
  • 22-06-22 10:06
  • 418

방치하면 위험한 '척추관협착증'.. 초기에 치료해야

본문

제목 방치하면 위험한 '척추관협착증'.. 초기에 치료해야
작성자 이순용
작성일 2022-06-22 10:06:08 조회수 418
내용

방치하면 위험한 '척추관협착증'.. 초기에 치료해야

이순용 기자 │ 승인 2022.06.22 10:06 



서울광혜병원 박경우 대표원장

 

우리 신체에서 척추는 노화가 빠르게 찾아오는 부위이다. 보통 20대부터 퇴행성 변화가 시작되며 각종 척추질환이 시작될 수 있다. 하지만 중장년층의 경우 허리통증은 노화로 인한 증상으로 쉽게 여겨, 제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허리통증이 발생하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하고 병원을 가보지만, '척추관협착증'을 진단 받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퇴행성 척추질환 중 하나인 척추관협착증은 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인 척추 중앙의 척추관, 신경근관 또는 추간공 등이 여러 원인으로 점점 좁아져 각종 신경 증세를 유발하는 상태를 말한다. 그 중에서도 추간공 부위로 신경가지, 자율신경, 혈관 등이 지나가게 되는데, 이 공간이 좁아지면 해당 조직들을 압박하여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하면 허리통증은 물론 엉덩이나 항문 쪽으로 찌르거나 쥐어짜는 듯한 통증이 나타난다. 다리가 저리거나 통증이 심한 것이 특징인데,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터질 것 같은 통증이 발생한다. 다리통증으로 걷다가 쉬기를 반복하다가 점점 보행 거리가 짧아지게 되며, 증상이 심해지면 다리 감각 저하, 대소변 장애, 하반신 마비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때문에 협착증 정도가 심해졌을 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회복하는 시간과 치료 난도가 증가하는 것은 물론 증상이 더 악화될 수 있어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라면 약물요법, 주사요법, 물리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우선적으로 시행한다. 그러나 대부분 협착증은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 병원에 왔을 때는 이미 협착증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라 할 수 있다.

이때는 보존적 치료나 비수술적 치료로도 잘 낫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적용해볼만한 치료로 추간공확장술을 들 수 있다. 이 치료는 옆구리 부위로 가느다란 특수 키트를 문제가 발생한 추간공 부위로 직접 삽입하여 접근하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추간공 내측과 외측의 두꺼워진 인대를 긁어내고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을 배출하여 추간공 공간을 확보하게 된다. 추간공으로 신경가지, 자율신경, 혈관 등이 지나가기 때문에 이 공간을 확보하면 협착증의 근본 원인을 해결할 수 있으며, 통증을 완화하게 된다.

 

추간공확장슬은 30분 정도의 짧은 시술시간으로 국소마취로 진행되어 일상복귀가 빠른 특징이 있다. 추간공확장술은 고령 환자나 만성질환이 있는 환자도 치료가능하며 여러 다른 시술을 받았지만 재발한 경우에 적용할 수 있다. 하지만 협착증의 진행 정도는 개인마다 차이가 있기 때문에 다양한 요소를 확인하고 여러 척추질환을 치료한 경험이 있는 의료진인지를 파악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겠다. (도움말:서울 광혜병원 대표원장)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