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끈거리는 두통, 머리의 담 독소 제거하는 치료 필요해 > 기사속보

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조네트워크

HOME > 고객센터 > 기사속보

고객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전략,
[조네트워크 컨설팅]

고객센터

기사속보
기사속보
  • 이순용
  • 19-05-15 15:58
  • 15,997

지끈거리는 두통, 머리의 담 독소 제거하는 치료 필요해

본문

제목 지끈거리는 두통, 머리의 담 독소 제거하는 치료 필요해
작성자 이순용
작성일 2019-05-15 15:58:45 조회수 15997
내용

지끈거리는 두통, 머리의 담 독소 제거하는 치료 필요해

이순용 기자 │ 승인 2019.05.15. 15:58

 


 

두통은 누구나 한 번 이상 경험한 적 있는 흔한 증상 중 하나이다. 통증의 정도는 골이 띵하다.’, ‘꼭 조여 맨 듯하다’, ‘지끈지끈하게 아프다.’, ‘찌릿찌릿하다.’, ‘깨질 듯이 아프다.’ 등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난다. 이 때 적절한 치료를 하면 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을 방지할 수 있으나, 일부는 약을 먹거나 치료를 해도 증상이 매일 반복되어 정밀 검사를 받아보는 등 오랫동안 고생하는 경우가 있다.

    

일반적인 두통은 대부분 스트레스, 피로, 수면부족 등 원인이 있는 상태에서 나타나며, 약을 먹거나 휴식을 취하면 자연스레 증상이 개선된다. 그러나 문제는 검사 결과 상 마땅한 원인이 나오지 않고, 적절한 치료를 하지 못한 채 숙명처럼 여기고 사는 환자들이 많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진통제에 의존할 수 밖에 없는데 약 효과는 잠시 뿐, 결국 만성적으로 달고 살게 된다. 이로 인해 약에 대한 내성이 생기기 쉬우며, 직장, 가정, 학업 등 자신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심하게는 증상이 만성화 됨에 따라 뇌졸중, 중풍, 치매와 같은 위중한 질환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대해 강남 위담한방병원 나병조 원장은 약물 복용만으로 완화되지 않는 두통 때문에 CT, MRI 등 각종 검사를 받아봐도 원인이 발견되지 않는다면 한의학적으로 접근해도 좋다.”고 말한다. 한의학에서는 오래 전부터 담궐 두통이라 하는, 위장의 문제로 두통이 발생할 수 있음을 설명했다. 여기서 이란 섭취한 음식물이 제대로 소화되지 않아서 생긴 독소 물질로, 안 좋은 식습관에 의해 비롯된다. 이는 위장 점막을 손상시키고, 근육에 침투하여 위장을 무력화시킨다. 이로 인해 소화불량, 메슥거림, 잦은 트림 및 방귀와 같은 소화 장애가 유발된다.

    

더 나아가 담 독소는 위장 운동력을 둔화시키다가 혈류와 림프를 통해 온 몸에 영향을 미친다. 상체로 가는 혈류의 흐름을 방해하여 목과 어깨를 굳게 만들고 통증을 유발하며, 머리로 이어지는 혈류의 흐름을 막아 두통, 어지럼증을 유발한다. 이를 계속 방치하면 뇌에도 영향을 끼쳐 뇌경색, 뇌졸중과 같은 중증 질환의 원인이 된다. 이러한 원리로 근육 경련, 피부질환, 생식기 질환 등 각종 전신 질환이 유발되는데, 담 독소에 의해 전신에 걸쳐 나타나는 다양한 증상을 통틀어 담적병이라 한다.

    

두통을 비롯한 다양한 증상이 함께 나타난다면 담 독소 여부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담 독소에 의한 두통은 통증을 감소시키면서, 담 독소를 제거하는 치료를 통해 개선시킬 수 있다. 발효 한약으로 전신에 퍼져있는 담 독소를 땀이나 소변으로 배출하고, 아로마, 소적, 약침, 약뜸 등의 다양한 한방 치료로 굳어진 위장을 풀어낸다. 치료를 통해 위장과 뇌신경에 굳어진 담이 풀어지면 잘 낫지 않던 두통 증상이 개선될 수 있으며, 좋지 않던 신체 환경이 정상화되어 쉽게 재발하지 않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두통은 방치하면 치료가 쉽지 않다. 따라서 평소 두통이 잦다면, 약물 복용만으로 방치하지 않도록 한다. 또한 담에 의한 두통이 의심될 경우, 시간이 지날수록 동반되는 증상이 많아짐에 따라 우울감, 만성피로와 같이 삶의 질을 저하시키는 증상이 따를 수 있으므로 조기에 검사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저작권자 © 조네트워크(jonetwork)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